‘맞짱의 신 준우승’한 남양주 급식짱 신윤서, 화끈한 경기 예고

우용희 | 입력 : 2020/05/19 [13:37]

 

 


[무도매거진-우용희기자]

‘맞짱의 신 준우승’한 남양주 급식짱 신윤서, 화끈한 경기 예고 “저돌적으로 하겠다”

고등학생의 패기는 달랐다. 맞짱의 신에서 우승한 ‘남양주 급식짱’ 신윤서(17, 남양주 팀파이터)가 화끈한 경기를 예고했다.

신윤서는 23일 잠실 롯데월드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개최되는 ARC 001에 출전, 김산(19, 최정규MMA)과 대결한다.

만 17세의 신윤서는 맞짱의 신에서 두각을 드러내며 준우승을 차지한 파이터다. 예선전부터 프로 선수인 절대고수를 밀어붙이더니 본선 토너먼트를 거쳐 결승전까지 진출했다. 결승전에서 아쉽게 박승모에게 패했지만, 준우승은 값진 결과였다.

신윤서는 “맞짱의 신 촬영을 하면서 점점 점점 성장하고 있다는 게 느껴졌다. 처음보다 긴장이 풀려가면서 아는 걸 쓸 수 있게 됐다. 기술적인 것도 있지만, 시합에 들어가야 하는 자세 등 지도해주신 선수분들과 멘토분들 덕분에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맞짱의 신 촬영이 끝난 후 신윤서는 꾸준히 운동을 하며 시합에 대비해왔다고 한다.

“시합이 있을 거라는 얘기를 들어서 계속 운동하면서 지냈다”는 신윤서는 “생각보다 프로 데뷔가 빨라서 얼떨떨한 면이 있는데, 기회가 온 것에 감사하다”며 경기 출전 소감을 전했다.

신윤서가 ARC 001에서 상대할 파이터는 김산이다. ROAD FC에서도 주목받는 유망주로, 지난해 데뷔전 당시 54초 만에 승리해 신성으로 떠오른 파이터다.

김산에 대해 신윤서는 “상대가 너무 잘해서 더 열심히 준비해야겠다는 생각이다. 시합장에 들어가봐야 알겠지만, 그라운드 보다는 타격으로 하는 게 더 낫지 않을까 생각된다. 솔직히 누구와 싸워도 열심히 할 생각이라 강한 상대와 싸울 수 있어서 좋다. 그라운드와 타격 모두 열심히 연습하고 있다”고 말했다.

첫 데뷔전을 앞두기 신윤서는 주변에서 많은 응원을 받고 있다. 특히 부모님이 그를 든든하게 지지하고 있다.

신윤서는 “부모님이 다치지만 말라고 하신다. 경험이라고 생각하라고 하시는데, 나는 욕심이 난다. 친구들은 자랑스럽다고 한다. 저돌적으로 싸우는 걸 좋아해서 그렇게 싸우려고 한다. ROAD FC 챔피언을 목표로 세계적인 선수가 되고 싶다. 응원해주신 분들을 생각하면서 열심히 해야겠다. 아무것도 아닌 저에게 잘해주셔서 감사드리고, 더 노력할 테니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ROAD FC는 일본 도쿄를 시작으로 중국 북경, 상해 등과 최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을 제작, 동남아시아 진출 선언을 한 글로벌 종합격투기 단체다. CJ <주먹이 운다>, MBC <겁 없는 녀석들>, SBS 미디어넷 <맞짱의 신>, 중국판 주먹이 운다 <베이징 익스프레스>, 인도네시아판 <맞짱의 신>, 천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베테랑, 인기리에 방영된 드라마 쌈 마이웨이 등 10년째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과 격투 관련 영화, 드라마에 제작 참여 및 자체 제작한 스포테인먼트 회사는 ROAD FC가 유일하다.

[ARC 001 / 5월 23일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
[무제한급 허재혁 VS 배동현]
[-75kg 계약체중 난딘에르덴 VS 김세영]
[-70kg 라이트급 이성수 VS 박승모]
[-80kg 계약체중 김산 VS 신윤서]
[-61.5kg 밴텀급 지영민 VS 김윤중]
[-61.5kg 밴텀급 고동혁 VS 이정현]
[-70kg 라이트급 민경민 VS 박시원]
[-57kg 플라이급 백현주 VS 이은정]
[-61.5kg 밴텀급 홍승혁 VS 다브런 콜마토브]
[-61.5kg 밴텀급 김하준 VS 민신희]

  • 도배방지 이미지

다국어번역
광고
광고
광고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전 1/72 다음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