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LNG선 수주, 한국 조선기술력 세계 최고 입증”

“사상 최고 23조원 수주”… “16만개 일자리 창출 효과기대”

우용희 | 입력 : 2020/06/05 [11:25]

[무도매거진-우용희기자]

네이처 인덱스 2020 한국판 특집호, 한국 과학기술 집중조명

 

 

청와대는 4일 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이 23조 6000억원 규모의 카타르 LNG선 100척 수주와 관련해 “한국 조선사의 기술력이 세계 최고라는 것을 입증해 주었다”고 평가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그간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기술 개발에 힘써온 국내 조선업계 모든 분의 헌신에 감사드린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이번 수주의 일자리 창출 효과는 실로 막대하다”며 “조선업에서 20조원 생산이 이뤄지면 약 16만 40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과 가삼현 현대중공업 대표가 지난 1일 오후 서울 롯데호텔 에메랄드룸에서 열린 ‘카타르 LNG운반선 슬롯예약계약 MOA 서명식’에서 카타르 석유공사와 한국 조선 3의 협약 서명식을 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


윤 부대변인은 “이번 수주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펼친 경제외교의 결실”이라면서 “정상회담 등 정상 외교를 통해 양국 간 협력의 토대를 마련하고 총리, 산업부 장관 등 고위급 협력 노력을 지속해 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해 1월 정상회담 당시 카타르는 LNG선 발주 계획을 밝혔고,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우리 기업이 최적의 파트너임을 강조했다”면서 이후 이어진 공식 오찬에서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대표 등이 초청되어 세일즈 전을 펼쳤다고 밝혔다.

 

또한 “정상회담 후 양국 협력을 에너지 외에 의료, ICT 등으로 확장했고, 최근 카타르에 코로나19 관련 진단 장비 공급과 K-방역 경험을 공유했다”며 “양국의 신뢰가 LNG선 수주라는 열매를 맺는 토대가 되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 부대변인은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가 지난달 '네이처 인덱스 2020 한국 특집호'에서 지난 3년간 문재인 정부의 과학기술정책을 상세히 소개했다고 알렸다.

 

이에 대하여 “네이처 인덱스가 우리나라의 과학기술을 재조명한 것은 그동안 우리나라가 꾸준히 과학기술 역량을 축적한 결과 이번 코로나 19 사태에서 전세계가 주목하는 위기극복 모델을 만들어 가고 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윤 부대변인은 카타르 LNG선 수주와 네이처 인덱스의 평가에 대해 “과학기술 한국의 위상 강화 노력의 결과이자 문 대통령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제 위기 극복 방안으로 제시한 ‘선도형 경제’ 실현 가능성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오늘 말씀드린 조선 등 주력산업 경쟁력 제고, 과학기술 미래역량 확충은 모두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되었던 내용”이라면서 “지난 3년간 문 대통령과 정부는 국민께 약속드렸던 100대 국정과제를 이행하기 위해 일관되게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다국어번역
광고
광고
광고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전 1/72 다음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