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성유리 김혜윤, 6.25전쟁→2차 세계대전 ‘배움 열정 요정들’

임수철 | 입력 : 2020/06/22 [10:53]

 

 

[무도매거진-임수철기자]

'선을 넘는 녀석들' 성유리, 김혜윤이 ‘역사 요정’ 활약을 펼쳤다.

 

6월 21일 방송된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43회에서는 성유리와 함께 서울에서 6.25전쟁의 상흔을 되새기는 배움 여행이, 이어 김혜윤과 2차 세계대전의 격전지 사이판에서 한국인의 흔적을 탐사하는 배움 여행이 펼쳐졌다. 전쟁의 아픔을 되새기는 여정 속 열정적으로 역사를 배우고 알리는 성유리, 김혜윤의 활약이 탐사를 빛냈다.

 

먼저 6.25전쟁 특집에서는 열악한 환경에서도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던졌던 영웅들의 이야기가 감동을 전했다. 그 중 포항여중전투는 71명의 학생들이 11시간 반 동안 북한군과 치열하게 맞서 싸운 전투였다. 어린 학도의용군들은 북한군의 회유에도 항복하지 않았고, 교전 중 실탄이 바닥나자 적이 던진 수류탄을 주워 다시 던지는 등 죽음을 각오한 채 싸웠다. ‘선녀들’은 어른들도 나서기 무서운 전쟁에 뛰어든 학생들의 용기에 감탄할 수밖에 없었다.

 

성유리는 포항여중전투에 참여한 17세 이우근 학생이 어머니에게 남긴 편지를 읽으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어서 전쟁이 끝나고 어머니의 품에 안기고 싶다’는 편지 내용은 모두를 울컥하게 했다. 성유리는 “제 오빠가 전투에 참전해 이런 편지를 썼을 수도 있겠다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다”며, 편지를 읽으며 감정이 복받친 이유를 말했다.

 

또한 전쟁으로 인해 이유도 없이 목숨을 잃은 사람들의 이야기는 충격을 더했다. 서울의 주인이 바뀔 때마다 인민재판, 부역자 처벌 등이 있었고, 그로 인해 많은 이들이 억울하게 피를 흘려야 했던 것. 탐사를 마무리하며 성유리는 “전쟁이라는 건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잔혹한 행위라는 걸 깨닫고, 수많은 이들의 희생 덕분에 지금 이렇게 행복하게 살아가고 있음을 잊지 않아야 겠다”는 소감을 말해, 모두의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계속해 ‘선녀들’은 한반도의 선을 넘어 태평양의 섬 사이판으로 향해 새로운 역사 탐사를 시작했다. 김혜윤은 평화로워 보이는 사이판 바다 한 가운데 있는 탱크를 가르키며 “저게 2차 세계 대전 때의 탱크”라고 소개했다. 예습을 해온 김혜윤을 기특하게 바라보던 설민석은 “저 탱크가 우리에게 보여주려 하는 것이 무엇일지, 오늘 사이판 탐사의 키포인트”라고 덧붙였다.

 

이어 아름다운 섬 사이판은 과거 태평양 전쟁의 격전지였고, 그곳에 우리의 아픈 역사가 숨겨져 있음이 예고됐다. 설민석은 동아시아 패권을 장악하려는 일본의 식민 통치와 진주만 공습, 미드웨이해전 패배 후 사이판 섬까지 물러나게 된 일본과 미국의 전쟁 등 2차 세계대전의 과정들을 이해 쏙쏙 강의로 펼쳐냈다. 김혜윤은 예습 열정을 불태우는 등 똑 부러지는 활약으로 탐사의 활력을 더하며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은 수도권 가구 시청률 4.8%(1부, 2부), 분당 최고 시청률 6.3%를 기록하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닐슨코리아 기준) 방송 후 시청자들은 “교과서로 배운 내용들과는 다른 역사 이야기를 배울 수 있어서 좋았다”, “전쟁에서 희생된 많은 분들을 기억하겠다”, “역사를 열심히 배우는 성유리, 김혜윤 모습이 너무 예뻤다”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다음주 방송 예고 영상에는 지상 지옥이 된 사이판으로 온 한인들의 비극, 이토 히로부미의 양녀 배정자가 한인 여성 100여명을 위안부에 보냈다는 이야기 등이 담겨 관심을 모았다. “왜 이런 것들을 교과서에서 많이 안다루는지 모르겠다”며 감정이 격해진 김혜윤의 모습도 예고되며, 과연 사이판 탐사에서 어떤 것들을 보고 배웠는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사진 제공 =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방송 캡처

  • 도배방지 이미지

다국어번역
광고
광고
광고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전 1/72 다음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