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꽃’ 허재호, 철없는 아들 ‘종구’ 완벽 소화!

이원희 | 입력 : 2020/07/31 [10:21]

 

 

[무도매거진-이원희기자] '배우 허재호가 ‘악의 꽃’에 깜짝 등장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는 살인 피해자의 아들 ‘안종구’로 배우 허재호가 등장, 부모의 죽음 앞에서도 재산 욕심만 부리는 인물로 안방극장에 분노를 유발했다.

 

이날 방송에는 갑작스러운 어머니의 죽음 앞에 슬퍼하는 종구(허재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연주시 연쇄살인 때와 동일한 방법으로 살해당한 문옥은 종구의 어머니. 이에, 종구는 어머니가 살해당했다는 소식에 “우리 엄마가 왜 죽냐”며 목놓아 오열했다.

 

하지만 슬픔도 잠시, 종구는 곧바로 유산에 눈을 돌렸다. 도박에 빠져 돈이 필요했던 종구는 사방팔방 일수 장부를 찾아 헤매는가 하면, 평소 재력가였던 어머니가 기부하던 사회복지관의 담당자 박서영을 찾아가 행패를 부린 것.

 

이런 종구의 횡포는 모든 재산을 기부한다는 유언장이 공개되자 극에 달았다. “이게 말이 되냐. 분명 그년이 속닥거려서 쓰게 했을 거다”며 이를 악물고 분노하던 종구. 이러한 행동은 살해 사건을 조사하던 재섭의 의심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자신을 의심하는 재섭에게 맞서 화를 내는가 하면, 재섭의 질문에 당황하는 모습으로 의구심을 더욱 높이기도. 하지만 범인은 사회복지사로 드러나며 큰 충격을 안겼다.

 

이처럼 허재호는 어머니의 사망에도 철없이 행동하는 종구를 섬세한 표현력으로 완벽하게 그려냈다는 평. 사망 소식을 믿지 못해 몸부림치는 모습부터 재산에 눈이 먼 자식의 모습까지. 특유의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캐릭터를 소화한 허재호의 연기는 안방극장에 슬픔과 분노를 자아내기 충분했다.

 

한편, ‘악의 꽃’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 - tvN ‘악의 꽃’ 방송 화면 캡처>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다국어번역
광고
광고
광고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전 1/72 다음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