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트원정대’ 장혁.허경환.최여진.소유, 요티 단체복 입고 팀워크 뿜뿜

임수철 | 입력 : 2020/11/06 [16:36]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 장혁, 허경환, 최여진, 소유가 단체복을 입고 팀워크를 자랑했다.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이하 ‘요트원정대’)는 겁 없는 요트 생초보들이 요트에 도전해, 맨몸으로 요트에 대해 알아가며 즐거움을 느끼는 여정을 담은 요트 튜토리얼 버라이어티다. 지난 2회에서는 김승진 선장에게 스파르타 교육을 받은 ‘왕초보 요티 4남매’ 장혁, 허경환, 최여진, 소유가 한강, 아라뱃길을 마스터하고, 서해 바다로 출항하는 모습이 그려져 기대를 높였다.

 

이런 가운데 11월 6일 ‘요트원정대’ 측은 팀워크로 똘똘 뭉친 이들의 출정식 비하인드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막내 소유가 준비한 ‘요티’ 단체복을 입은 네 사람은 서해안 종주를 함께할 신상 요트 ‘해장호’ 앞에서 멋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또 고난의 아라뱃길 여정을 마친 후 절로 끈끈해진 것 같은 네 사람의 케미도 돋보이며 시선을 강탈한다.

 

‘요트원정대’로 만나게 된 네 사람은 전혀 예상하지 못한 조합으로 색다른 케미를 펼쳐냈다. ‘카리스마 배우’ 장혁은 매듭 묶기를 못해 ‘구멍’이 된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고, 무대 위 반짝이는 ‘음색 여신’ 소유는 요트에 찬 물을 주전자로 퍼내는 근성 있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소유는 언니, 오빠들을 휘어잡는 행동 대장 막내로서, 앞으로 펼쳐질 활약도 기대하게 했다.

 

허경환은 최여진과 톰과 제리 같은 투닥투닥 케미로 재미를 더했다. 스스로를 ‘통영 물개’라 칭한 허경환은 멤버들 중 요트 먼허증을 가장 먼저 따는 열정을 보였다. 하지만 실전에서 우왕좌왕해 최여진에게 구박을 받아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다양한 수상 레저를 섭렵한 최여진은 요트 배움 열정을 뿜어내고, 허경환을 꽉 잡는(?) 카리스마를 선보이며 존재감을 뿜어냈다. 티격태격 커플 허경환과 최여진의 케미는 앞으로 요트 위에서 더 빛날 것으로 보인다.

 

단체복까지 맞춰 입고 팀워크를 뽐낸 ‘요트원정대’. 지금까지 이들이 경험한 요트는 시작에 불과했다. 서해안 종주 시작부터 프로펠러에 무언가가 걸리며 돌발 사고가 벌어지는 등 긴장감이 예고된 것. 왕초보 요티들의 좌충우돌 여정과 항해 중 꽃피울 케미가 앞으로 어떤 재미와 즐거움을 선사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한강 아라뱃길과는 차원이 다른 서해안 종주가 본격 시작될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 3회는 11월 9일 월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다국어번역
광고
광고
광고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전 1/72 다음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