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사랑한 스파이' 임주환 향한 의심 싹튼 유인나! 문정혁vs임주환 CCTV 너머로 날 선 눈맞춤

이원희 | 입력 : 2020/11/06 [10:59]

 

‘나를 사랑한 스파이’ 문정혁과 유인나가 임주환의 비밀을 알았다.

 

전날(5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나를 사랑한 스파이’(연출 이재진, 극본 이지민, 제작 글앤그림) 5회에서는 전지훈(문정혁 분), 강아름(유인나 분), 데릭 현(임주환 분)의 심리전이 본격적으로 펼쳐졌다. 소피(윤소희 분)의 죽음을 쫓던 중 뜻밖의 진실과 마주한 전지훈과 강아름, 그리고 본색을 드러내기 시작한 산업스파이 데릭 현의 행보가 짜릿한 재미를 선사했다.

 

전지훈과 강아름이 공조를 다짐한 절묘한 타이밍에 마주한 데릭 현. 강아름은 전지훈이 전 남편임을 밝히며, 부탁이 있다는 말에 만났다고 둘러댔다. 하지만 이유를 선뜻 말하지 못하는 그의 모습에 데릭 현이 식사 자리를 제안했고, 얼떨결에 숨 막히는 삼자대면이 이뤄졌다. 전지훈은 의심을 피하고자 능글맞고 ‘빈티’나는 전 남편의 모습으로 돌아와 연기를 펼쳤다. 강아름 역시 그의 연기에 동참하며 데릭 현을 속였다. 데릭 현은 돈을 빌리러 왔다는 ‘웃픈’ 이유를 수긍하는 듯했으나, 화장실을 가는 척 자리를 비우며 휴대폰 녹음기를 켜둬 강아름을 혼란스럽게 했다.

 

전지훈과 데릭 현의 심리전은 더욱 타올랐다. 짧은 만남이었지만, 서로에게 범상치 않은 ‘무언가를’ 감지한 것. 데릭 현은 ‘헬메스’의 행동대장인 팅커(이종원 분)에게 전지훈의 뒤를 쫓게 했고, 전지훈 역시 인터폴 요원 김영구(배인혁 분)를 통해 데릭 현을 감시했다. 하지만 데릭 현은 파면 팔수록 완벽한 남자였다. 다정한 남편이자 성실한 외교공무원인 데릭 현의 일상을 본 전지훈은 “완벽한 게 세상에 어딨어. 완벽해 보이는 거뿐이지”라며 의심을 거두지 않았다. 반면 전지훈의 완벽한 ‘비굴’ 연기에 속은 데릭 현은 “내가 이런 자식을 왜 신경 써”라며 그를 외면하는 듯했다.

 

강아름 역시 데릭 현이 신경 쓰이긴 마찬가지였다. 전지훈과 강아름의 대화를 녹음하고, 교묘하게 휴대폰을 숨기던 그의 모습이 머리에서 떠나지 않았다. 그런 가운데 강아름은 뜻밖의 진실과 마주했다. 데릭 현이 소피의 전 애인이었던 것. 소피의 약혼자인 첸 리(이안 분)가 한국에 왔다는 정보를 입수한 전지훈과 강아름은 그를 찾아갔고, 예상치 못한 진실을 알게 됐다. 강아름의 마음은 더욱 복잡해졌다. 때마침 걸려온 데릭 현의 전화를 거부하는 강아름에겐 전에 없던 의심이 싹트고 있었다. 여기에 웨딩드레스 숍에 숨겨진 카메라를 발견한 전지훈과 렌즈 너머에서 그를 응시하는 데릭 현의 뜨거운 눈맞춤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본색을 드러내기 시작한 데릭 현의 행보는 로맨틱 첩보물을 더욱더 쫄깃하게 만들었다. 데릭 현은 DDK 그룹의 장남이자 DDK 메디컬 대표 김동택(장재호 분)에게 국책사업의 중요 정보를 빼돌리고 있었다. 소피의 죽음으로 일에 차질이 생기자 새로운 타깃을 찾아 나선 데릭 현. 이와 함께 서로를 조여가기 시작한 인터폴 비밀경찰과 산업스파이의 수 싸움도 치열해지고 있다. 전지훈과 강아름, 그리고 데릭 현의 첩보전이 어떻게 전개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5일) 방송된 ‘나를 사랑한 스파이’ 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3.4%(5회-2부 기준), 광고계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은 1.1%를 기록했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사진 제공 = 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5회 방송 캡처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다국어번역
광고
광고
광고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전 1/72 다음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