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아리랑 정신을 소리꾼 육성

밀양아리랑의 가치와 중요성을 인식하고 밀양아리랑 전승의 구심적 역할 수행

임수철 | 입력 : 2021/09/02 [16:21]

 

밀양시(시장 박일호)는 1일 오후 7시 밀양아리랑전수관(밀양아리랑아트센터 별관 1층)에서 2021년 하반기 밀양아리랑 소리꾼 육성사업의 개강식을 가지고 첫 강의를 시작했다.

 

밀양을 대표하는 밀양아리랑 소리꾼을 육성하고자 추진 중인 사업으로 20상반기에는 25명의 수료생을 배출했고, 밀양아리랑을 사랑하고 소리에 재능이 있는 밀양시민들의 관심 속에 이번 하반기 수업은 총 37명의 수강생이 수업에 참여하게 됐다.

 

수업은 서정매 동국대 외래교수가 책임강사로 참여하여 프로그램을 구성했고 총 11차시로 진행될 예정이다. 송미숙 진주교대 교수의 ‘밀양아리랑과 전통춤의 만남과 소통’, 곽동현 전통민요연구원 원장의 ‘밀양아리랑 소리의 맛내기, 멋내기’ 등 명강사의 강의와 마지막 차시에는 서정매 교수의 ‘밀양아리랑 소리꾼 교육생 발표’로 진행된다.

 

이희일 문화예술과장은 “지속적인 밀양아리랑 소리꾼 육성사업 추진으로 상반기보다 더 많은 분들이 이렇게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 주셔서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밀양시는 밀양아리랑 전승을 위해 좀 더 역량을 집중해 각종 사업들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니 시민들의 애정어린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다국어번역
광고
광고
광고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전 1/73 다음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