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우크라 무력 분쟁 즉시 무역안보반 가동…기업 애로해소 총력”

산업부, 업종 협회·수출지원기관과 대응 방안 논의…수출·현지기업 물류 확충 등 추진

임수철 | 입력 : 2022/02/23 [07:51]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22일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실제 무력분쟁이 발생하는 즉시 ‘실물경제대책본부’ 내 무역안보반을 가동해 실시간 상황을 점검하고 수출·현지기업의 물류 확충, 거래선 전환, 무역보험 확대 등 지원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여 본부장은 이날 반도체·자동차 등을 비롯한 업종별 협회와 KOTRA(코트라) 등 수출지원기관과 함께 ‘주요 업종 우크라이나 사태 및 수출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여 본부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우크라이나를 둘러싼 군사적 긴장이 급격히 고조되고 있는 상황이며, 이는 우리 수출성장 흐름을 저해할 수 있는 실물경제 리스크 요인”이라고 진단했다.

 

▲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무역보험공사 대회의실에서 「주요 업종 우크라이나 사태 및 수출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산업통상자원부)  ©



이어 “현재까지 큰 차질이 발생하고 있지는 않지만, 최악의 상황을 상정하고 철저히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산업부는 ‘실물경제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수출입·물류 등 실물경제 영향을 중점적으로 점검하고 관련 동향·영향을 업계와 긴밀하게 공유하고 있다”면서 “KOTRA·무역협회 등과 함께 수출입 기업의 애로를 상시 접수하고 전담창구를 통해 애로해소를 밀착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코트라 등 유관기관도 우크라이나 사태 발생시 우리 기업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코트라는 무역투자24를 통해 수출입 기업의 어려움을 실시간으로 접수하는 동시에 글로벌공급망실과 해외무역관을 연계해 핵심품목 공급망을 집중 점검하기로 했다.

 

무역보험공사는 비상상황 발생 시 수출기업의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수출신용보증 무감액 연장, 해외 신용조사 서비스 등 긴급지원방안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무역협회도 ‘우크라이나 사태 긴급대응지원반’을 가동해 우리 기업의 어려움을 파악하고 관련 동향과 대(對)러시아 제재 등을 설명하는 업계 간담회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업종별 협회는 우크라이나 사태 등에 대응할 수 있는 무역보험 등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제재 동향을 신속하게 공유해 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다국어번역
광고
광고
광고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전 1/73 다음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