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전주에 ‘지역 한복문화 창작소’ 만든다

지역 한복산업 자생력 확보·한복문화 확산 중심지로

임수철 | 입력 : 2022/05/13 [07:15]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함께 ‘2022년 지역 한복문화 창작소’ 조성 대상지로 경북과 전주시를 최종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지역 한복문화 창작소’는 지역 기반의 한복 기반시설을 조성해 한복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지역사회와 연계한 참여형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지역 한복 문화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 처음 추진하는 사업이다.

 

특히 한복 기술 또는 소재산업이 활성화된 지역을 중심으로 정부와 지자체가 협업해 지역 내 한복산업이 자생력을 갖추고, 더 나아가 한복문화를 확산하는 지역 중심지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 지역 한복문화 창작소 조성사업 개요  ©



이번에 선정된 지자체는 매년 평가를 통해 최대 3년간 총 10억원을 지원받는다.

 

1차연도에는 한복문화 창작소 기반시설 조성(4억 5000만원), 2차연도에는 세부 프로그램 운영(3억원), 3차연도에는 자체 보유 역량 강화(2억 5000만원)를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간다.

 

또한 사업 기간에 지역 내 초·중·고 50여 곳에서 한복문화 교육도 운영한다.

 

경북도는 상주시에 있는 ‘한복진흥원’ 내 532㎡(161평) 공간을 ‘상주 상의원’으로 탈바꿈한다.

 

명주, 삼베, 인견 등 전통 섬유산업 시설 등을 기반으로 한복 역사·기술 교육관, 한복 창업 개발소 등 생산·판매와 연구개발까지 한복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공간으로 재구성할 계획이다.

 

‘2023년 동아시아문화도시’인 전주시는 ‘한국전통문화전당’ 내 879㎡(266평)의 공간을 창작소로 만들어 인근에 있는 전주한옥마을, ‘웨딩거리’, 전통시장 등의 지역자원을 활용할 예정이다. 한복인과 시민 중심의 특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한복 향유 공간을 마련해 한복 상권의 상생과 한복문화 확산 중심 공간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지역 한복문화 창작소를 기점으로 새로운 한복 문화콘텐츠를 생산하고 향유 기반을 마련해 한복문화산업이 발전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겠다”면서 “앞으로 정부와 지자체가 힘을 모아 지역 곳곳에 한복문화 창작소를 뿌리내려 전국에 한복문화를 꽃피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다국어번역
광고
광고
광고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전 1/73 다음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