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체태권도] 광주 이창민 첫 금물고

우용희 | 입력 : 2023/05/21 [22:23]

 

▲ 광주 이창민 결승 경기 장면

 

▲ 이창민선수가 금메달 확정 후 스승에게 큰 절을 올리고있다.

 

대한민국을 빛낼 미래 꿈나무들의 스포츠축제인 제52회 전국소년체전은 27일부터 30일까지 나흘간 울산종합운동장 등 48개 경기장에서 열린다.

 

각시도를 대표해 참가한 18천명 선수와 임원이 참가해 36개 종목에서 각 시도의 명예를 걸고 치열한 열전이 펼쳐진다.

 

27일 개막에 앞서 치러지는 종목은 태권도, 펜싱, 리듬체조 등 3개 종목이 열리며

태권도 종목은 문수실내체육관에서 20일부터 22일까지 사흘간 초등부 남녀 8체급 , 중등부 남 11체급 녀 8체급 합 35개의 금메달 주인공이 가려진다.

 

태권도 종목 2일차인 21일 광주광역시의 이창민이 가뭄에 단비 내리듯 금메달을 차지하며 고장과 학교의 명예를 빛냈다.

 

▲ 이창민 금 세레모니 장면

 

이창민은 체급 강타자로 전국대회에서 수 차례 상대한 라이벌인 경기대표 김석호 남중부 45Kg급 결승전에서 격돌한 1회전 피말리는 빈타 접전으로 상대 감점에 의한 점수로 1-0으로 여렵게 승하고 2회전 역시 득점 없는 무득점 경기를 이어 가던 중 이창민의 들어 몸통 차기득점에 힘입어 3-0로 승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광고
광고
광고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전 1/73 다음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