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금산 행정구역변경 추진위 " 발대식

우용희 | 입력 : 2024/01/16 [00:03]

▲ 대전‧ 금산 행정구역 변경 추진 발대식을 갖고 본격 활동


금산‧대전 행정구역변경 추진위원회(공동위원장 양희성 대한노인회 금산군지회장, 유태식 전)충남도의원, 김호택  삼남제약 대표) 와 대전광역시 통합 범시민 추진위원회(위원장 오노균· 대전사랑시민협의회부회장)는 15일 금산 다락원 에서 대전‧ 금산 행정구역 변경 추진 발대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돌입 했다.

 

양 단체는 지난 11일 만인산에서 대전과 금산의 통합으로 하나의 행정구역으로 거듭나기 위한 ‘상생협력대회’를 개최 했다.

 

이날 대전‧ 금산 행정구역 변경 추진 발대식에는 금산군과 대전사회단체에서 2백여명이 참석하여 주민의 의지를 결집하고 강력한 추진력으로 행정구역변경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양희성 금산 추진위 공동 위원장은 “금산은 저출산 고령화로 해마다 인구가 줄고 있고 생산력 저하, 지역경제의 추락 등 어려움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라며 “행정권이 달라 불편을 개선해야 한다. 행정구역 변경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오노균 금산‧대전 통합 범시민 추진 위원장은 “국토 중심부에 자리한 대전은 개발제한구역이 전체 면적의 56.3%를 차지하고 있어 포화 상태”라며 “금산 편입을 통한 상생 방안의 모색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복만 충남도의원(금산.제1부의장)은 “대전과 금산 지역의 발전을 강조하면서 충남도청 까지 왕복 3시간이 넘게 걸리고, 금산지역의 인구감소등이 큰 문제로 메가시티 충청 프로젝트를 통한 대책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대전과 금산 지역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이 지역으로의 인구 이동을 촉진하여 지역 발전을 이루어 내야하고 충청의 수부 도시로 대전이 중요한 발전의 중심지로 자리 잡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김왕수 (전 금산의회의장)은 “금산‧대전 시민단체와 행정구역 변경 추진위원회는 '충청남도와 대전광역시 간 관할구역 변경에 관한 특별법 제정'을 강력히 촉구 한다”며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 했다.

 

이에 금산군 의회(의장 김기윤)에서는 제311회 임시회를 16일(화) 09:10 열고 ‘금산군 행정구역 변경 건의안’을 처리한다. 

한편 대전광역시의회(의장 이상래)는 오는 23일(화)부터 2월1일(목)(10일간)까지 제275회 임시회를 열계획으로 박종선 의원(국힘,유성1)이 5분 자유 발언등을 통해 ‘메가시티 충청’ 추진과 관련 하여 ‘금산.대전 행정구역변경 추진’에 대하여 발언할 예정 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광고
광고
광고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전 1/73 다음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