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감,재미있는 태권도’ ‘준비 된 선수 박중원 국대급 제압' 초대 챔프 올라

‘박진감 넘치는 재미있는 태권도’ 겨루기, 충격량 소모시 승리

우용희 | 입력 : 2020/01/14 [13:46]

 

▲ 청] 챔피언 박중원 얼굴 득점 장면.

 

▲ 청] 챔피언 박중원 몸통 득점 장면.

 

▲ 청] 챔피언 박중원 시상식 장면.



[무도매거진-우용희기자] 대한민국태권도협회
(회장 최창신, 이하 KTA)가 기존의 발 센서와 전자호구에 터치 개념의 전자 호구형 겨루기 방식에서 벗어나 반자동 전자호구를 채택, 위력중심의 겨루기 경기를 위한‘KTA Power 태권도 프리미엄 리그(이하 프리미엄 리그)’시연회가 서울 삼성동 섬유센터 이벤트 홀에서 열린 가운데 113일 열린 현장 테스트 경기에서 시드배정 및 시연 출전선수로 확정 된 선수로 65Kg - 75Kg 체급에 정찬호, 김다훈, 서강은, 최승현, 김민우, 박중원, 이승민, 공강호, 박진요 선수가 출전해 KTA 파워태권도 프리미엄 리그 시연 대회 최종 승자를 가린 경기에서 겨루기에 숨은 실력파 용인대 3학년 박중원선수가 실업 및 대학부의 국가대표 급의 쟁쟁한 선수들을 차례로 제압하고 체급 우승을 차지하며 초대 챔피언에 등극했다.

 

박중원선수는 양발을 연속 공격으로 얼굴 득점과 뒤차기, 뒤후리기 득점은 물론 몸통 득점에서도 파워 값이 높게 측정되어, 동일한 타격에도 높은 점수를 받아 향후 개정 룰에 잘 준비된 선수로 평가 되고 있다.

 

프리미엄 리그는 위력중심의 경기로 탈바꿈하여 기존 올림픽 방식의 겨루기 방식에서 주는 변칙 발차기 등의 재미없는 경기 방식에서 벗어나고자 시도됐다.

 

프리미엄 리그 경기 방식의 주요 특징으로 승패 결정은 동등하게 부여된 충격량을 먼저 소모시키는 선수가 승리한다.

 

몸통 득점은 반자동 전자호구를 활용하여 부심이 인정한 태권도 기술로 일정 수치 이상의 충격치가 가해지면 상대방의 충격량이 소모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얼굴득점은 고강도 타격과 저강도 타격으로 구분하여 점수가 부여된다.

 

바람직하지 않은 행위로 벌칙을 받은 선수는 10초의 페널티 시간을 받으며 이 시간동안 상대로부터 받는 충격치는 2배가 된다,

 

이번 시연회 게임에는 염관우(국가대표 코치) 김현일(용인대학교) 두 명을 감독으로 선임했다.

 

프리미엄 리그 시연회 경기운영은 태권도 최초 멀티미디어 스테이지 시스템을 도입해 경기 영상 및 파워치 표출 등 데이터 그래픽 처리 방식 등 여러 가지 멀티미디어 시스템이 도입 될 예정이며 주관 방송사 MBC가 녹화 중계 1월 중 방영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다국어번역
광고
광고
광고

이미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전 1/72 다음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